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산·경주
경산시 벽화가 살아있다!!

서부1동(동장 정원엽)은 옥곡동 일대의 삭막했던 빈 벽이 돌고래가 뛰어노는 아름다운 바다로 채워졌다고 30일 밝혔다.

벽화를 그린 봉사자는 대구대학교 실내건축디자인학과에 재학 중인 학생들로, 모두 재능기부로 진행됐다.

이번 벽화는 바다에 관한 인간의 연구가 끝나지 않았듯이 미래는 끝없이 바뀌고 꿈은 무한하다는 것에 영감을 받아‘손으로 그리는 미래’를 표현했다.

벽화 그림에 참여한 한 학생은 “공간의 환경을 개선해 학교폭력, 우발적 범죄 등으로부터 안전한 공간으로 표현하고 싶었다. 앞으로도 재능기부를 통해 어두운 곳을 찾아 환하게 변화시키는 일에 함께하고 싶다”고 했다.

정원엽 서부1동장은 “옥곡동 일대가 밝은 분위기로 거듭나게 되어 기쁘다. 지역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해 안전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 재능기부를 해준 대구대학교 실내건축디자인학과 학생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했다.

 

김미경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