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주·문경·예천
영주시, 지역 실정에 맞는 스마트팜 표준모델 개발 박차

영주시는 지난 24일 농업기술센터 농업체험교육관에서 스마트팜 적용 희망 농업인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주형 스마트팜 표준모델개발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현재 시가 진행 중인 ‘영주형 스마트팜 표준모델개발 연구용역’과 연계해 지역 실정에 맞는 표준모델 마련을 위해 추진됐다.

세미나에서는 먼저 △홍연웅 동양대학교 교수의 스마트팜의 국내외현황 △박선진 한국폴리텍대학 학장의 하이브리드 신재생 에너지 △스마트팜 협력업체인 모모스 김준모 대표의 노지스마트팜의 구성 등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이어서 영주형 스마트팜 보급을 위한 스마트팜 현장적용 실용과정 교육생과 농업인의 질의와 관련 전문가들의 응답 및 토론으로 이날 세미나는 종료됐다.

참석자들은 이번 세미나가 스마트팜이 시설원예 및 대형화 농업에 적용된다는 선입견으로 일선 농가에서 거리감을 느껴 스마트팜 보급이 저조한 가운데 지역 실정에 맞는 표준모델을 제시한 현장 중심의 세미나였다고 입을 모았다.

이날 참석한 유진영(54) 스마트팜 교육생은 “이번 스마트팜 세미나를 통해 현장 적용 가능한 스마트팜에 대해 자세히 알게 됐다. 농가에서 스마트팜 적용이 가능하도록 PCL(전자·전기제어)과 아듀이노(스마트팜 기본 프로그램) 교육과정이 개설되고, 신재생에너지와 연계한 스마트팜 개발이 됐으면 한다”고 세미나 참석 소감을 밝혔다.

영주형 스마트팜 표준모델 개발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영주시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 기술개발팀(☏054-639-7386)으로 문의하면 된다.

 

장윤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