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천·청도
청도군의 대표 특산물인 복숭아, 시설하우스에서 첫 출하

청도군(군수 김하수)은 24일 청도군의 대표 특산물인 복숭아를 시설하우스 재배하고 있는 이서면 신촌리 박준규 씨 농가를 방문, 첫 출하의 기쁨을 함께 나누었다.

박준규 씨 농가는 청도군에서는 처음으로, 2000년부터 1,400평 규모의 시설하우스에서 복숭아 재배를 시작하여 GAP 인증을 받는 등 고품질 품종에서 금이 함유된 복숭아를 생산하여 인근 백화점 등지로 유통·판매하고 있는 선도 농가이다.

시설하우스는 겨울철 추울 때 가온하여, 노지에서 생산되는 복숭아보다 40여 일 일찍 수확되고 고가로 판매되어 농가소득에 많은 도움이 된다.

한편, 청도 복숭아는 작년 기준 4,664농가 1,408ha에서 545억 원을 올리는 청도군의 주 특산물이며 특히 전략적 품종 육성, 브랜드 제고 및 시설하우스 재배면적 확대를 위해 내년도 국비 사업인 지역활력화작목기반조성사업 선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하수 청도군수는 “복숭아 주산지인 청도에서, 전국에서 으뜸가는 고품질 복숭아를 생산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사업과 더불어 농민사관학교 운영 등 재배기술 교육을 더욱 다양하게 실시해 복숭아 고장으로서의 명성을 더욱 드높이겠다”라고 말했다.

안종모 기자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종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