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산·경주
경산시 중소기업 매출채권 보험료 지원 도내 최초 협약 체결

경산시(시장 조현일)는 16일 신용보증기금, 경상북도경제진흥원과 신용보증기금 본사(대구 동구 신서동)에서 중소기업 매출채권보험 보험료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코로나19, 고환율, 고금리,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인한 어려움을 토로하는 경산지역 기업들의 위기 극복과 경영안정 지원을 위한 일환으로 신규로 추진돼 도내에서 지자체 최초로 체결됐다.

협약내용은 기업이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할 때 산출되는 보험료의 10%는 신용보증기금이 선할인하고 후, 경산시가 기업당 최대 200백만원 한도로 보험료의 20% 지원이다.

이번 협약으로 기업의 매출채권보험료 부담을 경감하고 기업의 연쇄도산 방지로 기업의 적극적인 경영활동 지원 및 매출 증대, 지역의 경제회복 및 기업의 경쟁력 상승이 기대된다.

매출채권보험은 신보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위탁받아 운영 중인 공적 보험제도로서 중소기업(보험계약자)이 거래처(구매기업)에 물품 혹은 용역을 외상 판매하고 외상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때 발생하는 손실금을 신용보증기금이 최대 80%까지 보상해주어 기업이 안정적으로 판매대금을 회수할 수 있고 외상거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보험료는 구매기업의 신용등급, 결제 기간 등에 따라 보험에 가입된 매출채권금액의 최저 0.1 % ~ 최대 5%까지 차등 적용되며, 지원 대상은 본사 또는 주사업장이 경산시에 소재하는 보험 대상업종 영위 중소기업이다.

매출채권보험 가입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대구신용보험센터 또는 신용보증기금 영업점(경산, 수성, 대구지점 등)으로 전화(1588-6565) 또는 방문 상담 후 지원받을 수 있다.

조현일 경산시장은 “기업들이 어려운 시기에 유관기관과 함께 도내 최초로 중소기업 매출채권 보험료 지원 업무협약을 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맞춤형 기업지원정책을 발굴 시행해 기업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소하고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 힘쓰겠다”고 했다.

 

강동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