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양·영덕·봉화·울진
봉화군, 가축전염병 방역사각지역 해소! 공동방제단 운영

봉화군은 안동봉화축협을 통해 상대적으로 가축방역이 취약한 소규모 축산농가와 산란계 밀집단지를 대상으로 소독을 지원하는 공동방제단 운영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군은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공동방제단 인건비 1억1,700만 원과 운영비 9,400만 원 등 총 2억1,1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안동봉화축협은 공동방제단 4개반을 구성해 올해 12월 말까지 소규모 농가 267호와 도촌리 산란계 밀집단지에 24회에 걸쳐 소독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소독지원은 한우 15두 미만, 염소 15두 미만, 돼지 500두 미만, 오리 2,000수 미만, 닭 1,000수 미만 농가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밀집사육단지 등 방역취약 지역을 중심으로 주변 소독을 실시해 빈틈없는 소독으로 가축전염병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고 축산농가 보호와 군민 보건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동절기 특별방역대책기간 중 전국 39개 시군에서 70차례에 걸쳐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다. 관내에도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11건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검출되는 등 가축전염병 현장방역에 공동방제단의 역할이 중요한 실정이다.

정승욱 농정축산과장은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AI가 소강상태 이지만 아직은 안심할 수 없다.”며 “공동방제단을 통해 소규모 농가에 소독지원을 하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농가 자체적으로 질병 유입원을 차단하는 방역조치와 기본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인숙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