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고령·성주·칠곡
성주군주민사업체 관광두레 공모사업에 2개소 ‘예비으뜸두레’로 대구경북내 유일 선정

성주군은 관광두레 주민사업체인 [더옐롱]과 [한옥카페 청천]이 2023년 관광두레 으뜸두레 선정 공모사업에서‘예비으뜸두레’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2013년부터 시작된 관광두레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시행하는 사업으로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숙박, 식음, 체험, 기념품, 여행사 분야 주민사업체의 창업 및 경영개선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예비으뜸두레는 2022년에 선정된 전국 156개의 관광두레사업체 가운데 사업계획 완성도, 창업 가능성, 육성지원사업 수행도 등의 기본요건과 함께 공동체성, 지역성, 지속가능성이 우수한 14개 주민사업체가 선정되었다.

기존 관광두레 주민사업체가 5년간 최대 1억 1000만원의 지원금액을 받는 것 외 예비으뜸두레로 선정된 사업체의 경우, 500만원을 추가로 받게 되며 한국관광공사의 부가적인 마케팅 지원을 받게 되어 더욱 기대가 크다.

[더옐롱]은 5명의 지역 청년으로 구성되어 지역의 특색이 담긴 기념품과 관광굿즈를 제작 판매하는 기념품 사업체로 운영하고 있고, [한옥카페 청천]은‘청천서원’이라는 역사적 공간을 활용하여 쉼과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공간체험형 한옥카페로 운영될 예정이다.

한편, 성주관광두레 주민사업체로는 예비으뜸두레로 선정된 [더옐롱], [한옥카페 청천] 외에도 [별마실구동골], [별별투어], [카페팜핑] 등 총 5곳이 활동하고 있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1년 만에 2개의 주민사업체가 대구경북에서 유일하게 예비으뜸두레로 선정될 수 있게 그동안 노력해 주신 주민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주민사업체가 다양한 역량을 발휘해 우리 지역 관광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종모 기자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종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