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산·경주
경산시, ‘경산 조곡서원’ 향토문화유산 지정

경산시(시장 조현일)는 남산면 조곡리에 소재한 『경산 조곡서원』을 경산시 향토문화유산 제4호로 지정했다.

시는 2019년 『경산시 향토문화유산보호 및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여 역사적・학술적・예술적・경관적 가치가 높은 지역의 비지정 문화유산을 보존・관리에 힘써왔다. 그에 따라 2021년 『경산 인지재』, 『경산 우경재』, 『경산 중방농악』을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했으며, 지난해 12월에 열린 경산시 향토문화유산보호위원회를 통해 조곡서원 지정에 대해 심사․의결하고 30일간의 지정 예고 후 2월 10일 지정 고시했다.

이번 향토문화유산 제4호로 유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경산 조곡서원』은 고려 후기 홍건적을 토벌한 공을 세운 안우(安祐)와 그의 4대손이자 <용비어천가> 편찬에 참여한 조선 전기 문신 안지(安止)의 학문과 덕행을 기리고자 정조 18년(1794년)에 지역 유림과 탐진안씨의 후손들이 세운 서원이다. 비록 1868년 서원철폐령에 따라 훼철되었지만, 한국 서원의 전형적인 형식인 전학후묘(前學後廟)형의 배치구성에 따라 1900년부터 꾸준히 재건하여 강당과 충현사, 동재와 서재, 관리사 등이 보존 관리되고 있는 점, 서원 연혁과 관련된 각종 문헌 기록이 잘 보존되어 조선 후기 지방서원 연구에 중요한 건물인 점을 높이 평가받아 경산시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조현일 경산시장은 “향토문화유산 지정은 경산의 역사와 전통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을 발굴하고 그 가치를 규명하여 지역의 고유성과 정체성을 밝히는 중요한 작업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숨은 지역의 문화유산을 찾아 계속해서 지정‧보존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경산시는 현재까지 17건의 국가지정(등록)문화재와 28건의 경상북도지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영남대학교박물관 소장 『단경왕후 온릉봉릉도감 계병무이산도(端敬王后 溫陵封陵都監 契屛 武夷九曲圖)』가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지정 대상으로 선정되어 지정 절차를 밟고 있으며, 함께 신청한 영남대학교도서관 소장 『자치통감 권81-85(資治通鑑 卷81-85)』는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신청 대상이 되는 등 지역 문화유산의 문화재 지정에 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인숙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