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주·문경·예천
영주시, 경북도 맞춤형 일자리 지원사업 공모 선정

영주시(시장 박남서)는 경상북도에서 주관하는 2023년 시군 특화 맞춤형 일자리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도비 4300만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시군 특화 맞춤형 일자리 지원사업은 자치단체가 지역 특성에 맞는 일자리를 발굴·제안하면 경상북도가 지원하는 일자리 협력사업으로, 이번 지원사업 공모에서 도내 23개 시·군 중 13개 시·군이 선정됐다.

영주시는 올해 ‘K-인견을 이용한 지속 가능 패션 업사이클링 과정’을 한국폴리텍대학 영주캠퍼스 산학협력처와 함께 추진하는 것을 제안,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 과정은 지역특산물인 인견을 이용해 못 입고 버리거나 유행이 지난 옷을 재활용해서 새로운 패션의류를 제작하는 수선·리폼 교육으로 진행된다. 시는 경력단절 여성 등 취업 취약계층에 제2의 인생을 설계할 기회와 취·창업의 활로를 열어주기 위해 교육을 마련했다.

4월부터 사업대상자 모집 등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예정으로, 사업 참여자는 5월부터 7월까지 약 10주간 창업기초 3시간, 패션의류제작 및 리폼 수업 240시간 등 총 280시간의 교육을 받는다.

시는 지난해에도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K-인견을 이용한 지속 가능 패션 업사이클링 과정)을 추진해 교육 참가 인원 15명 중 3명 취업 및 9명 창업에 성공하는 실적을 거둬 2022년 경상북도 사업평가 결과 S등급을 받았다.

안동국 경제산업국장은 “실업자, 경력단절 여성 등 취업 취약계층의 취·창업 기회를 확대하고 기업의 수요에 맞는 인력 양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해당 사업을 추진해 지역의 특성을 살려 지역사회의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안종모 기자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종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