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천·청도
영천시-LX한국국토정보공사, 스마트 지하정보 구축 업무협약 체결

영천시는 20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LX한국국토정보공사와 스마트 지하정보 선도도시 구현을 위한 상생 협력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최기문 영천시장과 최송욱 LX한국국토정보공사 공간정보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두 기관은 지하정보 구축사업의 한국형 지하정보 정확도 개선 표준모델 정립, 스마트 도시 건설에 필요한 공간정보 상호 기술 교류 등 지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지하공간정보 구축에 한뜻을 모으기로 했다.

상·하수도, 전력, 통신, 가스 등 지하공간정보 구축사업은 1995년 대구 상인동 가스폭발 사고, 2018년 KT아현동지사 통신구 화재 사고와 지반 침하 등과 같이 시민 안전과 생활에 직결되는 각종 재난, 재해의 최소화 및 신속 대응을 위해 정확하고 체계적인 지하정보 기반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다.

특히 눈에 보이지 않는 지하정보·지하시설물은 안전과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전문지식과 인력, 기술 등이 중요한 분야이기도 하다.

이번 협약은 한국형 지하정보 스마트 도시 체계 기반 마련을 위한 전국 첫 시범사업으로 영천시와 LX한국국토정보공사 두 기관이 긴밀히 협력해 영천시를 지하정보의 표준모델로 발전시키며, 전국 확산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영천시는 LX한국국토정보공사와 협력해 시민 안전과 재산 보호를 위한 스마트 공간정보 선도도시 구축에 더욱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미경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