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산·경주
경산시 「다문화가족 자녀 사회포용 안전망 사업」 실시

경산시가족센터(센터장 정유희)에서는 다문화가정 학령기 자녀들의 학교 생활을 지원하는 ‘취학준비 학습 지원’과 ‘정서안정 및 진로취업’을 지원하는 「다문화가족 자녀 사회포용 안전망 사업」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처음 시행하는 신규사업인‘취학준비 학습 지원사업’은 4월 대상자를 모집하여 5월부터 초등학교 입학 전·후 자녀에게 안정적인 학교생활 적응을 돕기 위해 주 2회(1회 2시간) 읽기, 쓰기, 셈하기 등 기본 학습을 지원할 예정이며,

‘정서안정 및 진로취업 지원사업’은 5월부터 연중 모집과 상담을 병행하며 만 7세~만 18세 학령기 자녀의 가정·학업·교우관계 문제 등 생활 전반에 대한 고민 상담과 안정적으로 사회에 적응해 나갈 수 있도록 진로 탐색 및 취업 정보를 제공한다.

초등학교 입학 자녀를 둔 유*리 씨는 “아이의 학교생활에 대한 걱정과 학업 지도 문제로 고민이 많았는데 이런 사업이 생겨 많은 도움이 되겠다”고 말했다.

정유희 가족센터장은 "신규사업인 다문화가족 자녀 사회안전망 사업 외에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다문화가족 자녀의 적응을 돕고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최순희 여성가족과장은 "다문화가족 자녀들이 참여할 수 있는 폭넓은 프로그램을 통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강동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