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양·영덕·봉화·울진
울진해경, 영덕인근 해상 밍크고래 혼획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채수준)는 오늘(18일) 새벽 4시경 경북 영덕군 지경항 인근 해상에서 조업중이던 A호(24톤, 양식장관리선, 구룡포선적)의 그물에 ‘바다의 로또’라 불리는 밍크고래가 걸려 죽어있는 것을 선장이 발견하고 강구파출소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혼획된 밍크고래는 길이 5m, 둘레 2.9m 크기로 울진해경은 고래연구센터를 통하여 밍크고래로 확인하고, 작살 등 불법 어구의 포획 흔적이 발견되지 않아 고래류 처리확인서를 발급했다.

울진해경 관계자는 “포획된 고래는 강구수협을 통해 약 4700만원에 위판되었다”며 “올해 관할해역에서 밍크고래는 13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은채 발견되었다”고 전했다.

 

 

김미경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