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김천
김천의 새주인, “행복한 김천 함께 만들어요”

김천시농업기술센터는 귀농·귀촌인이 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기존 지역민과 융화되는 시간을 마련함으로써 서로를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6개 마을, 200여명을 대상으로‘마을단위 찾아가는 융화교육’을 개설했다.

첫 교육은 지난 6일 감문면 행정복지센터에서 감문면 귀농·귀촌인, 지역주민 40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피투게더 김천 운동」을 연계한‘웃음으로 소통하고 힐링하라!’강의를 통해 서로간의 갈등을 회복하고, 소통하는 기회를 마련했으며 함께하는 목공예‘도마 만들기’체험으로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이 서로 돕고 배려하는 시간이 되었다.

교육에 참여한 지역주민들은 “귀농·귀촌인과 만남의 장을 제공해 주셔서 감사하며 좀 더 서로를 이해하고 알아가는 기회였다.”며 참여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영기 농촌지도과장은 “융화교육을 통해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들의 친밀도를 높여 더욱 화합하여 역귀농을 막고 건강한 감문면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윤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