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주·문경·예천
영주시, 행안부 지정 마을기업 2곳 최종 선정

영주시는 행정안전부 주관 ‘2022년 마을기업’에 소백산명품마을사회적협동조합(대표 김희숙), 무쇠달협동조합(대표 여광웅)이 각각 선정됐다고 밝혔다.

마을기업은 지역주민이 각종 지역자원을 활용한 수익사업을 통해 공동의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소득과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공동체 이익을 효과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설립‧운영하는 마을단위의 기업을 말한다.

시에 따르면 소백산명품마을사회적협동조합은 신규 지정으로 5000만원의 사업비를, 무쇠달협동조합이 고도화(3회차)에 선정돼 2000만원을 확보하는 등 총 70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이번 고도화 마을기업으로 지정된 무쇠달협동조합은 2017년 7월 마을기업으로 신규 지정받은 이래 소백산역 캠핑장‧무쇠달 마을식당‧무쇠달다방 등 소백산역 일대 지역자원을 활용한 관광객 유치를 통해 농가소득 증대, 일자리 창출로 지역과 상생하고 있다.

무쇠달 협동조합은 이번 마을기업 선정에 따라 올 가을 개최되는 2022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와 연계한 소백산역 프리마켓 운영과 소백산 자락길 야생화 식재 등 다양한 사업콘텐츠를 통해 관광시너지 효과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신규 마을기업으로 지정된 소백산명품마을사회적협동조합은 풍기읍 일대 주민이 우수한 주변 관광자원을 기반으로 관광산업을 활성화할 목적으로 지난해 토박이 주민과 귀농‧귀농인이 함께 설립한 단체다.

조합원이 생산뿐만 아니라 도예 체험교실 운영‧천연염색‧전통음식 연구‧귀농귀촌인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 각자의 전문성을 활용할 수 있어 다른 마을기업과는 다른 차별성을 갖고 있다

이번 마을기업 심사에 △풍기읍 교촌리 일대 넝쿨정원 조성 △힐링체험 프로그램 운영 △2022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개최 시 주민생산 제품 판매 프리마켓 운영 등의 사업계획으로 선정됐다.

김희숙 소백산명품마을사회적협동조합 대표는 “지난해 설립 이래 처음 마을기업으로 선정된 만큼 관광소득화 사업의 빈틈없는 추진으로 자생적 지역발전을 이끌겠다”며 “향후 사회적 취약계층을 돕기 위한 다양한 사업과 지역인재육성 장학금 기탁, 조합원 중심 마을정비 등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공익을 실현하는 ‘명품 마을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영주시는 이번 지정을 통해 총 15개의 마을기업이 지역발전과 단합을 도모하고 있다”며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고 사회공헌활동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마을기업이 지역 내에 잘 뿌리 내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우수마을기업 발굴‧육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미경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