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김천
김천시, 경북 최초 『장애인 평생학습도시』 선정 쾌거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교육부(국립특수교육원)가 주최하는 ‘2022년 장애인 평생학습도시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국비 1억 5천만 원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장애인 평생학습도시 운영사업은 교육부가 지역 기반 장애인의 역량을 개발하고 장애인 비장애인 통합 평생교육지원을 통한 지역 내 평생교육활성화를 위해 2020년부터 추진해 온 사업이다.

김천시는 평생교육 기반구축과 장애인 자립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운영해 왔으며,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공모에 1차 사업계획심사와 2차 발표심사에 걸친 엄격하고 공정한 심사에서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특히 김천시가 경북도내 최초로 신규 지정을 받음으로써 앞으로 장애인의 지역사회 통합촉진 및 활성화, 평생학습 문화조성을 위해 주목을 받고 있으며, 평생교육도시로서의 위상과 도시브랜드 가치 상승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장애인의 평생학습권 충족과 배움을 통한 소통·공감·통합의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으며, 올해 13개 사업을 우선 선정하여 추진하게 된다.

앞으로 장애인복지관을 비롯한 관내 기관·단체, 지역 대학과 노인종합복지관, 부곡사회복지관 등 평생교육기관의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세부사업인 난타교실, 도예체험과 수어과정, 드론조종술, 장애인가족 힐링캠프 등 실속 있는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장애인 자립강화에도 기여토록 할 계획이다.

김충섭 시장은 “이번 장애인 평생학습도시 공모사업 선정은 그간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역 내 평생학습을 지속해 온 결실이 맺은 결과라 의미가 크며, 우리시가 경북 최초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평생학습의 장을 마련하여 시민 모두가 행복한 도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인숙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