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주·문경·예천
(사)영주시관광협의회, 영주 관광의 새로운 도약을 꿈꾼다!

영주시관광협의회 마케팅 분과(위원장 이은직)는 영주 관광의 현주소를 알아보고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만들고자 지난 22일 경남 합천으로 선진지 견학을 다녀왔다고 밝혔다.

이번 견학은 영주시의 관광 유형과 유사한 점이 많은 합천의 관광산업 방향에 대해 알아보고 이를 바탕으로 영주의 풍부한 관광자원을 활용한 관광산업의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인구 5만 정도의 소도시인 합천군은 팔만대장경의 해인사와 가야산, 황매산 등의 관광자원을 바탕으로 현재 합천영상테마파크에서의 청와대와 영상테마파크 체험, 합천호를 이용한 수상 레저, 패러글라이딩과 경비행기 체험 등 각종 레포츠, 안전체험관 체험 등 다양한 관광 콘텐츠 개발로 다양한 계층의 관광객을 끌어들이며 관광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이날 (사)합천군관광협의회와의 간담회에서는 관광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며 민관이 함께 도시의 관광산업을 발전시킬 방안에 대해 고민해보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안전체험관을 둘러본 위원들은 경북에 안전체험관이 없다는 점을 지적하며 영주시에 유치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합천군은 안전체험관에서 발급한 증명서를 소지한 관광객에게 관광지에서 할인 혜택을 주는 등 어린 자녀를 둔 관광객들을 유입하기 위한 관련 기관과의 협업을 시도하고 있어 벤치마킹의 요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어 합천의 주요 관광지를 둘러본 영주시관광협의회의 한 위원은 “경북에 아직 안전체험관이 없다고 하니 영주시가 유치하면 어떨지 검토해 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라며 영주 관광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시도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이은직 마케팅분과 위원장은 “영주시관광협의회 위원들이 관광산업의 여러 사례들을 살펴보고 이를 영주관광 활성화에 적용할 방법들을 함께 찾아볼 수 있는 기회가 되어 뜻깊은 시간이었다”라며 “앞으로도 관광에 대해 더 많이 공부하고 이를 활용하여 영주 관광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영주시관광협의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우 관광정책팀장은 “영주시관광협의회가 영주시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많은 노력을 기울여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미경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