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상주·군위·의성·청송
의성군,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에 앞장

의성군은 석면건축물로부터 군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하기 위하여 2020년부터 2년간 ‘한센인 정착촌의 슬레이트건축물 철거사업’을 추진해 왔다.

1960년대 정부의 강제 이주정책으로 형성된 한센인 정착촌은 전국 82개소, 의성지역에는 3개소로 마을 곳곳에 방치된 슬레이트 지붕의 폐축사 철거사업을 시행해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주로 가축사육으로 생계를 유지해오다 최근에는 고령화와 축사 노후로 슬레이트건축물이 방치되어 있는 상황으로, 잡초가 무성히 자란 빈 축사는 마을을 더 어둡게 하고 이용 가능한 토지 또한 부족하게 만들고 있다.

이에 의성군은 군비 18억원을 투입하여 한센인 정착촌의 슬레이트건축물 철거지원 사업을 추진하여 왔다. 2020년 다인 신락마을에 40동, 2021년 금성 도경마을에 120동으로 총 160동의 노후 건축물 철거와 슬레이트를 해체 처리하였다.

소외계층에 대한 생활환경 개선을 위하여 지방비를 투입하여 슬레이트건축물 철거사업을 시행한 의성군은 한센인 정착촌이 있는 전국 54개 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한 우수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도경4리 조시원 이장은 “오랫동안 방치되어있던 빈 건축물로 마을이 어수선했는데 우리 마을에 관심을 가지고, 철거사업을 해줘서 마을이 한결 깨끗하고 밝아졌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전국적인 인구감소는 농촌지역에 더 큰 영향을 미치고 의성군 역시 고령화와 급격한 인구감소가 지역발전의 어려운 요인이 되고 있으나, 지역특성에 적합한 사업을 발굴하고 지역별ㆍ계층별 균형 있는 예산의 투자는 지속발전 가능한 의성의 기초를 다지기 위한 노력이라 할 수 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어렵고 소외된 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해 보다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노후 슬레이트처리 외에도 우리 지역에 꼭 필요한 사업을 발굴해 모든 주민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장윤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