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고령·성주·칠곡
성주군, 향토문화유산 보수현장 방문

성주군수는 지난 6일 안동권씨 열녀각 등 지역의 향토문화유산 보수 현장을 방문하여 공사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였다.

성주군은 역사적·학술적 또는 예술적 가치가 큰 유산으로서 문화재로 지정 가치가 높은 문화유산의 전승·보전을 위해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지원사업을 추진중에 있으며, 금년 10억원의 사업비로 14개소의 향토문화유산을 정비 하고 있다.

안동권씨 열녀각은(용암면 기산리) 안동권씨의 효열을 표창하여 세운 비각으로 그의 열행이 널리 알려져 1927년 정려(旌閭)가 내려왔으나 세월이 흘러 지붕 누수, 서까래가 파손되는 등 노후 퇴락 되어 보호각 재건축 및 담장 보수를 추진 중에 있다.

성주군은 앞으로도 국가 및 도지정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았으나 보존가치가 높은 향토문화유산을 찾아 지속적인 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전통문화의 참 모습을 본받을 향토문화유산을 잘 보존・관리하여 관광자원 활용 및 지정 문화재로의 승격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