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교육 도.시.군정
안동에서 과수화상병 첫 확진 농가 발생신속한 매몰로 타 지역 전염 차단 사활

안동에서 올 들어 도내 처음으로 과수화상병이 발생해 과수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4일 안동시 소재 사과 과원에서 처음으로 과수화상병 확진농가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진-올들어 처음으로 안동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하자 4일 경북도농업기술원 관계자들이 현장 점검에 나섰다./경북도농업기술원 제공)

 

과수화상병은 세균병의 일종으로 사과나무나 배나무가 마치 불에 타 화상을 입은 듯 검게 그을린 증상을 보이다가 나무 전체가 말라 죽는 식물검역병이다.

4월 중순 이후 주로 발생하며 벌과 파리 등 곤충과 비바람, 농작업 도구, 이병된 묘목 등을 통해 전염된다.

 

과수화상병은 예방약과 치료제가 없기에 병에 걸린 나무는 모두 폐기해야 하며 발병된 과수원에는 사과, 배, 자두, 매실 등 화상병에 취약한 작물을 3년 동안 심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농업기술원은 의심주가 신고된 6월 2일부터 화상병 발생 반경 5km내의 593개 농가 519ha에 대한 합동예찰을 추진 중이며 혹시 모를 추가 감염 농가를 조사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15개 시, 군 사과주산지 시장, 군수들에게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를 위한 사전방역 활동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강동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