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상주·군위·의성·청송
의성군 청년정책, 일본에서도 주목

의성군이 의욕적으로 펼치고 있는 이웃사촌시범마을을 필두로 한 청년 정책이 성과를 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의성군의 이러한 다양한 청년 정책이 일본에서도 주목받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설명-김주수 의성군수가 이웃사촌시범마을사업에 참여한 청년 창업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일본의 유력 언론사인 마이니치 신문은 지난 5월 14일자 기사를 통해 의성군의 청년 정책을 집중적으로 다루고 유입된 청년들의 사례를 구체적으로 소개했다.

 

인터뷰에 나선 청년들은 마음의 여유와 생활의 안정이 생겼다며 도시에서는 회의적이었던 결혼과 양육에 대한 생각도 긍정적으로 바뀌었다고 밝혔다.

 

마이니치 신문은‘고령화율이 높은 의성에는 청년유치와 저출산 대책이 급선무’라며 창업, 주거, 보육 등을 전방위로 지원하는 이웃사촌시범마을에 큰 관심을 보였다.

 

또한, 의성의 합계출산율이 2017년 1.40명에서 2019년 1.76명으로 전국 3위가 된 것 역시 군이 적극적으로 양육지원책을 추진한 성과라고 소개했다.

 

이처럼 일본의 유력언론이 의성에 관심을 보인 것은 일본의 지방소멸이 이미 우려할만한 상황에 처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2014년 도쿄대 마쓰다 히로야 교수의 책‘지방소멸’이 출간되며 이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준 지 7년이 흘렀지만, 일본의 상황은 전혀 나아지지 않았고 한국 역시 전국 시군구 중 42%가 소멸 위험 지역으로 분류될 정도로 심각한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때문에 소멸지수 1위라는 오명에 맞서 합계출산율과 귀농가구수에서 전국적으로 손꼽히는 순위를 기록, 분위기를 반전시킨 의성에 국내외의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의성군은 2019년부터 시작한 이웃사촌시범마을 사업을 통해 일자리, 주거, 생활여건 등 5개 분야에서 전방위적인 지원을 해 나갔으며, 이 과정에서 80명이 넘는 청년들이 의성에 정착해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또한, 창업허브센터와 지역청년 정착활력화 사업 등 다양한 청년정책을 함께 추진하며 청년 유입과 안정적인 정착에 사활을 걸고 있다.

 

이러한 적극적인 행보 덕분인지 최근 창업에 도전한 청년들의 성공사례가 늘면서 많은 도시청년들이 의성을 주목하고 있다. 더불어 중앙부처와 타 지자체에서도 벤치마킹을 위해 지역을 방문하는 등 전국적인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지속가능한 의성을 위한 적극적인 행정과 자신만의 비전을 가진 청년들의 열정이 만나 좋은 성과를 낸 것 같다”며“다양한 성공사례로 청년문제 해결의 새로운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장윤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