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복지 사건사고
(단독)독도 인근 해상서 작업하던 울진해녀 숨져

14일 오후 독도 인근 해상에서 작업을 하던 70대 해녀가 숨졌다.

유가족에 따르면 14일 오후 울릉도 독도 인근 해상에서 해삼과 소라 등 해산물을 채취하기 위해 물질을 하던 A(70. 울진군 후포면)씨가 숨졌다.

 

매년 이맘때쯤이면 울릉도로 가서 해산물 채취 작업을 해오던 A씨는 이날도 울릉도 도동항 소속의 B 어선을 타고 독도 인근 해상에서 해삼과 수라 등 해산물 채취를 위해 물질을 하던 중이었고, 이 어선에는 선장과 선원 한 명이 함께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나자 A씨는 타고 온 배로 울릉도까지 이송됐으나 끝내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사체는 포항의 한 병원으로 옮겨져 안치됐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황이주 기자

 

황이주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이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