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물
방송인 출신 정재환교수, 칠곡할매글꼴 홍보활동 펼쳐

방송인 출신으로‘칠곡할매글꼴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정재환 성균관대 교수가 경북 칠곡군을 찾아 칠곡할매글꼴을 알리는 홍보활동을 이어갔다.

 

정 교수는 27일 칠곡군교육문화회관에서 열린 경북도민대학에서‘내가 사랑한 칠곡할매글꼴’이란 주제로 강의를 실시했다.

 

강의를 통해 해방직후 태어나 한글교육을 받지 못한 마지막 세대 할머니 글꼴로 제작한 칠곡할매글꼴의 역사적 가치와 의의에 대해서 설명했다.

또 강의에 앞서 칠곡할매글꼴 주인공 할머니와 만나 글꼴 속에 녹아있는 할머니의 굴곡진 삶을 이해하는 시간도 가졌다.

 

정 교수는 지난 1월 칠곡할매글꼴 홍보대사에 위촉되어 각종 언론매체는 물론 다양한 행사와 강의를 통해 칠곡할매글꼴을 알리는 활동을 왕성하게 펼쳐오고 있다.

 

한편 칠곡군은 지난해 12월 성인문해교육을 통해 한글을 깨친 할머니 400분 중 개성이 강한 할머니 다섯 분의 글씨체를 선정해 글꼴로 제작했다.

 

글꼴은 글씨체마다 주인의 이름을 붙여 △칠곡할매 권안자체 △칠곡할매 이원순체 △칠곡할매 추유을체 △칠곡할매 김영분체 △칠곡할매 이종희체 등 5가지다.

 

 

김미경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