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천·청도
청도반시, 노로바이러스 저해 효과 99.9% 입증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청도반시가 노로바이러스에 대한 저해 효과가 99.9% 된다고 밝혔다.

군은 그동안 경북대학교 식품공학과 연구팀에 용역을 의뢰하여 세계적으로 식중독을 가장 많이 발생시키는 노로바이러스에 대한 청도반시 항바이러스 효과 검증에 관한 연구를 진행하였다.

연구는 청도반시 추출물과 감착츱물을 여과한 후, 동결건조시켜 각각 탄닌 함양을 측정하고, 이를 노로바이러스에 적용시키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그 결과, 청도반시 감착츱물이 노로바이러스가 세포와 결합하는 것을 방해하거나 결합했더라도 불활성화시키는 항바이러스 효과를 99.9% 나타내는 것으로 증명되었다.

군은 이번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청도반시 추출물과 착즙액을 항바이러스 식품소재, 친환경 포장소재, 세척·세정제 및 의류 개발 등 다양한 제품개발에 광범위하게 활용하여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응할 예정이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청도반시의 항바이러스 효과가 이번 용역으로 입증된 만큼 이를 활용한 신규 고부가 기능성 제품 개발·발굴을 하여, 청도반시의 우수성을 국·내외에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청도반시 농가가 고소득 창출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인숙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