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양·영덕·봉화·울진
엄태항 봉화군수, 버섯클러스터 신성장동력 현장 점검

송이의 고장하면 봉화인 만큼, 봉화버섯은 육질이 단단하고 향이 강해 소비자들의 반응이 좋습니다. 10여 년 전 대기업에 다니다 버섯의 매력에 푹빠져 귀농한 권혁로 대표의 말이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2월 8일(월) 10시 신성장동력 품목인 버섯산업의 기반구축을 위해 봉성면 우곡리 품은들농장(대표 권혁로)을 견학하고 물야면 북지리 버섯클러스터 조성대상지를 현장 점검했다.

봉화버섯작목회의 회장이기도한 권혁로 대표는 직접 다양한 버섯 종균을 생산하고 재배하며 버섯 신지식인으로서 1차 생산에서 2차 가공 그리고 3차 판매를 아울러 버섯의 부가가치를 높여오고 있다.

최근에는 버섯한끼, 버섯파티, 한끼버섯 등 다양한 간편식 밀키트 제품을 개발해 인기리에 판매 중이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서 추진하는 2021년 임산물 글로벌 온라인몰 입점 지원사업에도 선정돼 글로벌 온라인몰인 알리바바(Alibaba)와 아마존(Amazon)에 납품하게 되었으며 유럽소비자의 입맛도 공략하게 되었다.

또한, 엄태항 봉화군수는 버섯클러스터산업 대상지인 물야면 북지리 산 180번지 일원을 답사하고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220,000㎡부지에 들어서는 이 사업은 2024년까지 150억여 원을 투입해 버섯의 생산 인프라구축과 버섯가공, 체험관광까지 완성하는 6차 산업 육성을 목표로 한다.

봉화군 버섯클러스터산업은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의 2021년 종자산업 기반 구축사업에 선정되어 약용버섯 종균센터 설립과 함께 버섯재배단지 조성에 탄력을 받게 되었으며, 단순 버섯생산이 아닌 가공과 유통의 거점화로 농가의 소득 창출이 기대되고 있다.

이날 엄태항 봉화군수는 봉화읍의 봉화 표고버섯 종균센터도 방문하여 봉화군 버섯산업 활성화와 안정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유통활성화 방안과 지원책 강구 등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였다.

봉화군에서는 버섯생산 기반확대를 위하여 2021 봉화 버섯학교, 판넬형 버섯재배사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금년에 조성될 약용버섯종균센터와 버섯재배단지를 통하여 2021년을 봉화 버섯산업의 원년으로 삼아 간다는 계획이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귀농 가구의 안정적인 농촌 정착과 수익 창출을 위하여 봉화군에서 스마트하게 관리가 가능한 버섯 농사와 제2의 삶을 함께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강동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