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주·문경·예천
영주시, 농가의 새 소득 작목인 ‘헬로보르스’ 본격 출하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8일 ‘FTA 및 기후대응을 위한 화훼신품종 실증시험’을 통해 재배에 성공한 ‘헬로보르스’를 출하한다.

지난 2018년부터 실시해온 ‘FTA 및 기후대응을 위한 화훼신품종 실증시험’은 화훼농가의 새로운 소득작목을 발굴하기 위해 실시한 사업으로, 시는 지역의 기후에 적합한 여러 작목 중 ‘헬로보르스’에 대한 실증사업을 실시했다.

‘헬로보르스’는 꽃이 크리스마스 즈음에 피기 때문에 일명 ‘크리스마스 로즈’라고 불리며, 겨울에 피는 꽃이 많지 않아 그 존재감이 두드러진다.

추위에 강한 상록으로 겨울동안 하우스 안에 난방이 거의 필요 없을 정도로 난방비가 절감됨은 물론 한번 식재하면 20여년동안 수확이 가능해 2~3년마다 모종을 교체하는 비용도 절약된다.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실증시험재배 결과 지난해 2019년 12월에 첫 출하를 시작했으며, 지난해 12월부터 2년차 출하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까지 770여단을 수확해 약 1,000만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이날 실증재배를 통해 ‘헬로보르스’를 출하한 정태복(70세)씨는 “오랫동안 시설화훼 농사를 짓고 있는데 화훼시장 변화에 따라 소득이 줄어 노동력과 경영비 절감을 위해 대체작물로 ‘헬로보르스’를 시작하였는데 그 결실을 보게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기타 ‘헬로보르스’ 재배와 관련된 궁금한 사항은 영주시 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 기술개발팀(☎054-639-7386~8)으로 문의하면 된다.

장윤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