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양·영덕·봉화·울진
속보-코로나확진자 접촉 교직원 동선

울진의 한 초등학교 교직원의 코로나 확진자 접촉과 관련해 지역사회가 초비상 사태에 돌입한 가운데 이 교직원이 울진에서 또 다른 교직원을 만나 함께 시간을 보낸 것으로 드러나 검진 결과에 초미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울진교육당국에 따르면 후포초등학교 교직원 A씨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안 것은 12일 오전 8시 45분쯤으로 추정된다.

A씨는 학교에 오전 8시30분쯤 출근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강릉에 사는 친정으로부터 “지난 9일 친정에서 있은 제사에 다녀간 4촌 언니가 코로나 확진자로 판정났다”는 전화를 받았다는 것.

이에 A씨는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교무실로 와서 학교 관계자에게 이러한 사실을 알렸고, 학교 측은 곧바로 학생들의 귀가 조치 결정을 내렸다.

 

이윽고 A씨는 울진군의료원 선별진료소를 방문, 검사를 하고 현재는 자가 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심의 초점은 A씨가 친정인 강릉에 지난 9일 제사를 지내러 갔다 확진자인 4촌 언니를 만나고 난 후 언제 다시 후포로 왔고, 누구를 만났느냐 하는 것이다.

 

교육 당국에 따르면 A씨는 일요일인 11일에 후포로 와서 또 다른 교직원 B씨를 만나 저녁시간대에 1시간 30분 정도 운동을 같이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B씨도 12일 오전 귀가해 자가 격리에 들어갔으며, 현재까지 검사는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A씨의 검진 결과에 초미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황이주 기자

황이주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이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