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교육 도.시.군정
태풍,해양수산 피해 460억원

태풍 '마이삭'에 의한 경북도내 환동해 5개 시․군 해양 수산관련 피해는 모두 460억 정도로 추정된다.

경북도는 4일 오후 이같이 밝혔다.

피해 내역을 살펴보면 선박은 65척이 피해를 입었는데, 어선이 61척, 여객선이 2척, 예인선이 2척이 피해를 입어 459억여원의 재산상 손실이 났다.

61척의 어선이 침몰 14, 유실 6, 침수 3, 좌초 1, 파손 37척이다.

여객선 2척은

• 전복 1(돌핀호, 울릉~독도 운행하는 돌핀호 1척이 전복됐으며, 울릉을 일주하는 썬스타 1척은 파손됐다.

울릉 예인선 2척 중 아세아 5호는 침몰했고, 예인선HJ102은 파손됐다.

 

항만․어항 시설은 울릉도 사동항 방파제 220m 유실(220억원), 남양항 방파제 100m가 전도(100억원)됐으며, 경주시 감포항 등 8개항 침수 또는 유실(70억원)됐다.

 

양식장 피해는 포항과 경주 등 5개소에서 55만 마리가  폐사 했으며, 레저시설은 포항, 울진, 울릉 등 5개소에서 • 마리나 계류장 폰툰 67선석 파손 • 비상구조선 1척 전파 • 보트 16척 파손 등의 피해가 있었다.

경북도는 해양수산부에 피해현황을 보고하는 한편 피해상황 등을 고려하여 침몰 어선 등 인양작업 실시 하며, 피해 복구계획 수립 및 피해보상 실시는 9월 중 이행할 것"이라고 했다.

황이주 기자

황이주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이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