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양·영덕·봉화·울진
영덕,1조원 에너지융합단지 들어선다

영덕에 1조원 대규모 에너지융합단지가 들어선다.

그 규모가 자그마치 1조원대다.

1조원대 사업비가 투입되는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가 경북 영덕군에 들어선다. 영덕군은 풍력발전에 탁월한 지리적 이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사업 유치에 성공했다.

경북도는 지난 20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사업 구상을 밝혔다.

경북도는 이날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한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공모사업에 영덕군이 최종 선정됐다”고 했다.

경북도는 2025년까지 1조312억원을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조성사업에 투자한다고 했다..

경북도가 밝힌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사업 계획은 영덕군을 중심으로 산업융합거점지구를 조성한다. 풍력리파워링단지와 해상풍력발전단지, 신재생에너지산업혁신단지 등이 대표적이다.

 

경북도는 동국S&C, 포스코, 두산중공업 등 100여개 기업을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에 유치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풍력 특화산업으로는 만물인터넷(IoE)을 기반으로 한 밸류체인을 구축한다. 국내

최대 풍력발전단지 운영사인 동서발전과 국산 터빈 제작사인 유니슨 등이 참여하는 유지보수센터도 설립한다. 여기에 풍력단지 운영 플랫폼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사전 정비 시스템을 개발하고 기업 맞춤형 전문 인력을 키운다.

 

이러한 개발 수혜는 인근 지역도 누린다.

포스텍과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포항테크노파크가

갖춰진 포항시는 연구교육거점지구로 만든다.

경주시는 풍력발전 확산지구로 개발한다.

 

경북도는 지난 6월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과 풍력산업 육성을 위한 동해안 친환경에너지 클러스터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영덕군도 발 빠르게 나서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유니슨과 풍력사업을 개발하고 지역사회 이익 공유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경북도는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를 투자촉진지구와 강소특구로 지정할 계획이다. 풍력리파워링단지와 해상풍력발전단지는 지자체 주도의 주민참여형으로 운영한다. 이익을 지역으로 환원해 주민 수용성을 확보하고 에너지산업 벨트로 조성한다는 복안에 따라서다.

 

경북도는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가 준공하면 1만106명의 신규 일자리가 만들어진다고 내다봤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1조4189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4878억원의 부가가치 등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이주 기자

황이주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이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