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물
칠곡,이재숙 삼성생명 명인, 축하화환 대신 받은 쌀 기탁

 

“나눔은 특별하지 않습니다. 누구나 일상의 삶속에서 실천할 수 있습니다”

 

삼성생명 소속의 한 설계사가 사무실 개소식 축하 화환 대신 받은 쌀을 취약계층에게 기부해 귀감을 사고 있다. 선행의 주인공은 구미금융지점 왜관 출장소를 개소한 삼성생명 이재숙(61) 명인이다.

이재숙 명인은 지난 28일 지인들이 개소식 축하의 마음으로 화환 대신 보낸 쌀 1,000kg을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해 달라며 칠곡군에 기탁했다.

 

이 씨는“화환보다 뜻깊은 일에 사용할 수 있는 것을 받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으로 지인들에게‘화환은 사절, 이웃돕기 쌀은 환영한다’는 문자를 보냈다”며“예상보다 많은 쌀이 모여 칠곡군에 기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재숙 명인의 선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 보험업계에 발을 들여놓은 2001년부터 이어져 왔다.

 

20년 째 수입의 일정액을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기부를 실천한 것은 물론 다문화가정, 외국인 노동자, 탈북자 지원 행사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또 왜관성당 빈첸시오 회장으로 지역 사회를 위한 봉사활동에도 앞장서 왔다.

 

이 씨는“저보다 어려운 분들을 돕기 위해 보험업에 종사하고 있다. 작은 것도 나누어야 한다는 마음을 실천한 것”이라며“제가 칭찬 받을 게 아니라 화환 대신 쌀을 보내주신 분들이 정말 감사한 분들”이라고 말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이재숙 명인의 마음에 감사드리며 그 뜻을 깊이 새겨 취약계층에게 잘 전달할 것”이라며“코로나19로 분위기가 침체돼 있는 상황에서 따뜻한 마음이 주민들에게 큰 용기와 희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미경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