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물
박형수 통합당 의원, 추장관 특검 결정 성명서 발표

박형수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이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특검실시를 결정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박 의원실은 6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즉각 특검실시를 결정하라!"라는 성명문을 발표했다.

박 의원은 성명문을 통해 "채널A 기자 사건으로 촉발된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의 갈등과 대립이 갈수록 격화되고 있다."면서 "추미애 장관은 연거푸 사상 두 번째, 세 번째로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 행사에 나섰고, 이 과정에서 장관의 대응에 고무된 이성윤 지검장은 공개적으로 항명하며 검찰 내부 갈등까지 일으켰다"라고 주장했다.

 

박의원은 또  "여권은 연일 윤석열 총장의 거취까지 거론하면서 총공세에 나서 집중포화를 퍼붓고 있다."면서 "이는 누가 보아도 노골적인 검찰총장 찍어내기이며, 법치주의와 사법정의, 검찰의 독립성을 무너뜨리는 국기문란 행위"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 모든 책임은 법무검찰사무의 최고감독자이자 책임자인 법무부장관에게 있는 만큼 위법·부당한 수사지휘권 행사로 온 나라를 뒤흔든 추미애 장관은 결자해지의 마음으로 특검 실시를 결정하기를 강력히 요청한다"면서 "만약, 추 장관이 특검 실시를 결정하지 않으면 국회에서 특검을 추진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했다.

황이주 기자



 

황이주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이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