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산·경주
맥스터건설 공론화 활동 중단하라원전 소재 공무원 노조 회견

원전 소재 공무원 노동단체협의회(이하 공노협)가 한국수력원자력 측의 맥스터건설 공론화 활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경주, 기장, 영광, 울진, 울진 등 원전 소재 지자체 공무원 노동단체협의회는 23일 경주에서 기자 회견을 갖고 “맥스터건설 막장 공론화를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공노협은 회견문을 통해 “2005년 11월 2일 경주시 전 주민투표 결과 89.5%의 찬성으로 방폐장을 유치해 온 것은 당시 단 하나 유일한 조건인 ‘고준위핵폐기물(사용후 핵연료)을 2016년까지 반출하기로 한 약속’을 전제로 한 결과였다”고 주장했다.

 

공노협은 “지난 6월 6일 울산 북구에서 치러진 사용후 핵연료저장시설 추가건설 찬반투표에 5만여명이 투표하여 94.8%라는 압도적인 반대의 결과를 보여 주었다. 이는 무조건 추가건설을 반대하는 북구 주민의 뜻”이라고 했다.

 

공노협은 “산자부는 고준위 핵폐기물을 반출 의지 조차 없이, ‘임시저장시설’이라는 법에도 없는 단어와 관계시설, 관련시설이라는 말장난으로 경주지역사회를 반대와 찬성의 패로 나눠 달등하게 만들고 있다”면서 “산자부는 즉시 막장 공론화를 그만두고 2005년 방폐장 유치 단시 약속한 고준위 핵 폐기물을 즉시 반출하라”고 주장했다.

강동균 기자

 

강동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