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복지 행사
울진주민, 36호선 정부 복원안 결사반대 집회

울진주민들이 정부의 ‘36호선 국도 복원화 계획’ 백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울진군 금강송면민 등 주민 700여명은 21일 오전 금강송면 삼근리 왕피천유역생태경관보전지역 탐방안내소 광장에서 집회를 갖고 정부의 ‘36호선 국도 복원화 계획’ 백지화를 촉구했다.

'이동권 보장' '원전 대피로 확보' 등의 피켓을 들고 "기존 36호국도 복원화 계획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

사재철 ‘36호 국도 복원반대추진위원회' 위원장과 위원회는 성명서를 통해 "국토부와 환경부가 지역주민들의 이동통로 차단 등 생존권을 원천 봉쇄하고 있다"며 "36호국도 복원 계획을 즉각 전면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또 울진군의회 장시원의장과 김윤기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이날 인사말을 통해 "지진의 피해와 특히 원전 사고시 대피로 확보 차원에서 기존 도로의 복원화보다는 현행대로 유지되는 것이 맞다"며 "지역주민들과 협의 없는 36호국도 복원화 계획은 원천 무효“라고 강조했다.

 

추진위는 오는 27일 울진군청 앞에서 2차 '36호국도 복원화계획 전면 백지화' 집회를 계획하고 있는 한편 대구지방환경청 항의방문, 시위 등 강경투쟁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남상소 기자

남상소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상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