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김천
도레이첨단소재(주), 창립 20주년 및 비전 2030 선포식 개최

 

- 도레이첨단소재, 지난 20년간 구미와 함께 해온 외투기업

- 구미외국인투자지역, 외투기업의 성장 거점지역으로

 

도레이 닛카쿠 아키히로 CEO, 구미 방문

장세용 구미시장은 12. 2(월) 오전 10시 구미코(전시관)에서「도레이첨단소재(주) 창립 20주년 기념 및 비전 2030 선포식」에 참석한 도레이 닛카쿠 아키히로(日覺昭廣) CEO, 도레이첨단소재(주) 이영관 회장 등을 맞이하여 환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장세용 구미시장은 지금까지의 구미투자에 대한 감사 표시와 지속적인 투자를 요청하는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하여 닛카쿠 아키히로 CEO와 의견을 교환하였다.

 

도레이, 구미산업단지 대표적 외투기업

도레이는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도레이첨단소재(주) 5개 공장, 도레이BSF한국(유) 1개 공장 등 총 6개의 공장을 가동, 4,000여명의 종업원이 생산 활동에 참여하는 구미지역 대표 외투기업이다.

 

특히, 도레이첨단소재(주)는 구미국가산업단지를 중심으로 탄소섬유 사업, 정보통신 재료를 중심으로 분야별 첨단 소재부품 사업의 역량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도레이첨단소재(주)는 지난해 매출 2조 4,325억원, 영업이익 1,626억 원으로 지난 10월 12일 낙동강체육공원에서“구미사랑 페스티벌”을 개최하는 등 기업의 지역사회 환원에도 적극적이다.

 

구미외투지역, 외투기업의 거점지역으로

구미외투지역에는 탄소섬유 분야에서 세계 최정상의 기술을 가진 도레이를 비롯하여 쿠어스텍 등 외투기업이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일본을 비롯한 4개국 20개사가 입주, 4,000여명의 근로자들이 생산 활동에 종사하고 있고 입주한 외투기업이 첨단기술을 수반 하는

사업으로 국내 삼성전자, LG디스플레이 등 대기업에 소재부품을 공급

하고 있어 지역 산업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 있다.

 

도레이첨단소재는 외투기업의 성공모델

이 자리에서 장세용 구미시장은“도레이의 구미투자는 고용 창출에 큰 기여를 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투자를 요청한다.”라고 투자에 대한 감사를 표시했으며, 닛카쿠 아키히로(日覺昭廣) CEO 또한“구미시는 도레이의 아시아 성장거점이다.”라고 인프라 및 정주환경에 만족을 표시하였다.

 

앞으로도 구미시는 첨단기술을 갖고 있는 도레이첨단소재(주)와 같은 외투기업들이 국내 기업들과 상호 협력을 통하여 구미국가산업단지의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다하고자 한다.

김두현 기자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