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복지 사건사고
울진골프장 민원 항의갔다 검찰에 기소된 딱한 사연

예산 편성에서부터 수해복구비 적절성 여부까지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울진골프장.

이번에는 골프장 공사로 인해 가옥에 균열이 생기는 등의 문제로 공사현장에 항의 방문했던 40대의 한 주민이 특수협박 혐의로 재판에 회부 돼 논란이 일고 있다.

사건이 발생한 것은 태풍 ‘미탁’이 울진지역을 휩쓸고 간 지난 10월 25일 오전 9시쯤.

울진군이 발주하고 포스코건설이 시행하고 있는 울진 원남 골프장 조성공사장 인근에 사는 장모(49)씨는 집 주위에 쌓인 토사를 치우다 삽자루가 부러지자 포스코건설 현장 사무실로 향했다. 장 씨 집 주위에 쌓인 토사의 퇴적 원인이 인근 골프장 공사로 인한 것이라는 생각에 항의하러 나선 것.

 

장 씨는 평소에도 골프장 건설사에 대해 좋지 않은 감정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몇 년 사이 장 씨의 집 화장실 바닥 등에 균열이 발생했는데 이 원인이 골프장 공사로 인한 발파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던 것.

회사 측에 몇 차례 항의 방문을 했는데도 제대로 된 보상을 하지 않는 등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해 왔다고 생각하고 있던 차에 토사까지 유입되자 화를 참지 못하고 공사현장 사무실을 또다시 찾아가게 된 것.

 

장 씨는 갖고 간 휘발유를 사무실 등에 뿌리면서 거칠게 항의했고, 이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장 씨는 현재 불구속 상태지만 특수협박 혐의로 대구지방검찰청 영덕지청으로부터 기소된 상태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발끈하고 나선 건 이웃 주민들.

그동안 골프장 조성으로 인해 크고 작은 불편함이 생길 때마다 울진군에서 발주하고 또 지역발전을 위한 사업이라며 애써 이해하고 넘겨왔었다는 게 주민들의 한결같은 이야기다.

하지만 지역 주민에게 형사상 문제가 생긴 만큼 이제는 봐주지 않겠다는 것.

 

주민 이 모씨는 “지금까지는 ‘큰 공사를 하다 보면 작은 민원이야 어쩔 수 없는 것 아니냐’라고 생각했었는데, 이유야 어떻게 됐든지 간에 이제 주민이 다치게 생긴 만큼 더는 좌시하지 않겠다. 당장 유출된 토사 문제부터 처리해야 할 것이며, 이것이 이행되지 않을 경우 환경법 등으로 우리도 고발하겠다”라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이에 포스코건설 현장 관계자는 “관련 절차에 따라 공사를 했지만 주민에게 (보상을) 해주는 방향으로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민원인에게) 전달이 안 된 것 같다”면서 “경찰 조사에서도 (포스코건설 직원은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했다.

황이주 남상소 기자

황이주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이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조사관 2019-12-03 18:00:16

    군청은 지금 문제 많아요.
    의회 승인 없이 예산을 골프장에 집행했다니더.
    더 큰 문제는 2019년도 올 해 예산을 작년 이맘때 아예 한푼도 세우지 않았다나 어쨌다나.
    골프장 사업을 하면서 예산을 세우지도 않았다가 뒤늦게 추경때 예산을 편성해 의회에 넘기니 의회가 반발할 수 밖에. 의회가 바보가 아니니.
    그런데 언론사가 제대로 접근하는데는 한군데도 없으니...   삭제

    • 글쎄요 2019-12-03 17:01:06

      민원제기도 좋지만 휘발유를 뿌리는 건...
      아무리 의도가 좋아도 방법은 틀렸습니다,
      내 민원을 해결해 주지 않는다고 폭력적인 수단을 동원하는 것은
      생각해봐야 할 일입니다.
      서로 양보하여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군청이나
      군의원님들이 나서 주시면 좋겠네요...   삭제

      • 정의 2019-12-02 15:59:06

        소장 대갈통은 안돠요.
        그럼 또 문제 생기니깐요. 그냥 환경쪽으로 문제 있는 것 신문사에 제보하고
        하는 게,,,   삭제

        • 2019-12-02 15:18:18

          포스코 이늠들진짜 문제다 문제
          중장비도 울진군장비 쓰기로해놓고
          외지장비 투입하고 울진장비들은 외지장비들한테 밀려 뒷전에서 똥아주고잇으니 미친 포스코 이새끼들 공사못하게 막아야되는데 방법이 없네요 소장늠의 새끼부터 멱살잡고 대갈통 때려야되는데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