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고령·성주·칠곡
성주참외 사상최고 조수입 5,050억원 달성!

성주군(군수 이병환)은 전국 참외 생산량의 70%이상을 차지하는 주산지로서 2003년 참외 조수입 2,000억원을 시작으로 꾸준히 성장한 결과 올해 사상 최고 조수입인 “5,050억원“을 달성하였다.

금년도 성주군 참외현황은 농가수 3,896호로 3,457ha 재배했으며 전년대비 39호, 25ha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30,903톤 증가한 188,384톤을 생산하였고 억대 농가도 전년대비 223호(22.8%) 증가한 1,200호로 크게 성장하였다.

참외 조수입이 명실상부하게 사상 최고액을 달성한 것은 온난한 기상과 길어진 일조시간의 영향으로 참외생육이 전체적으로 양호하여 3~4월 참외생산량은 전년대비 대폭 증가하였고 당도도 높아 소비자 기호에 맞는 참외판매로 농가 소득이 큰 폭으로 높아졌으며 일본, 싱가포르 등 4개국 해외수출 실적도 증가하였다.

또한 참외특구로 지정된 2006년부터 참외유통센터와 공판장 시설확충, 저급참외 수매, 생산시설 자동화, 노후시설 개축 등 각종 시책사업의 추진 및 산지유통 인프라 구축, 참외농가들의 재배기술과 부단한 노력들이 결실을 맺어 소득이 크게 향상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성주군은 역사적인 2020년 참외재배 50년사를 맞이하여 성주참외 리빌딩 작업에 들어간다. 성주참외의 특성을 잘 나타내고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한 성주참외 BI(Brand Identity) 및 디자인 리뉴얼이다. 기존의 올드한 이미지는 버리고 젊은 층이 원하고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브랜드 이미지로 리뉴얼 할 예정이다.

이어 성주참외의 달콤한 향기와 고운 빛깔을 뽐낼 수 있는 3~6월에 서울특별시를 포함한 대도시 위주로 대대적인 성주참외 순회런칭행사를 할 예정이다. 소비현장으로 발 벗고 나서 새로운 소비층인 20~30대를 사로잡는 마케팅을 하여 참외 조수입 6,000억원대를 향한 이바지가 될 것이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역대 최고금액인 참외조수입 5,050억원 달성은 그 동안 농가들의 피와 땀이 있었기에 가능하였고 나아가 6,000억원대까지 돌파할 수 있도록 행정에서도 아낌없는 지원을 할 것이며 2020년 참외재배 50년사를 맞이하여 성주참외 디자인 리뉴얼 및 순회런칭행사로 새로운 소비층인 20~30대까지 사로잡아 명성을 더욱 드높이겠다 ”며 다짐하였다.

강동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