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양·영덕·봉화·울진
'의회는 공산당', 울진군수가 말한 게 사실일부 간부공무원들의 증언

울진군과 의회 사이에서 벌어지고 있는 ‘군의회는 공산당’이란 말의 진실공방에 대해 전찬걸 울진군수가 공식 석상에서 이 표현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울진군의회는 23일과 24일 양일간 군청 산하 실과소의 업무보고 자리에서 집행부 간부들을 상대로 “군수가 의회를 향해 공산당이라고 말한 것을 들은 적이 있느냐”라는 질문을 던졌고, 일부 간부들로부터 “들었다”라는 답변을 이끌어냈다.

 

실제로 포커스경북 취재기자들이 배석한 22일 울진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업무보고 자리에서도 A 군의원이 집행부 B 간부 공무원을 향해 “(군수가 주재하는 간부 회의에서) 군수가 의회를 향해 ‘공산당’이라고 표현했다고 하는데 맞느냐”라고 묻자 이 간부는 “들었다”라고 답했다.

 

23일 업무보고에서도 A 군의원은 똑같은 질문을 군수가 주재한 회의에 참석했던 간부 공무원들에게 던져 복수의 공무원들로부터 “들었다”라는 답변을 유도해 냈다.

 

이어 A 의원은 “군의원들이 집행부 공무원들에게 술을 사라 밥을 사라고 한 적이 있느냐? 공사를 특정 업체에 주라고 청탁한 적이 있느냐”라고 묻었고, 관계 공무원들로부터 “그렇지 않다”라는 대답을 듣자 “(그런데) 왜 군의회가 (군수로부터) 공산당이란 말을 들어야 하느냐”라고 되묻기도 했다.

 

B 군의원은 “군수가 어떤 의도에서 군의회를 공산당 집단으로 표현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의회를 상대로 ‘공산당’이라고 한 표현은 정도가 많이 지나치다”라고 말했다.

 

군의회는 군수에게 사과를 촉구하는 성명서 발표 등 여러 가지 방안들을 검토하고 있지만, 공식적인 입장표명은 군수가 이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그 모습을 좀 더 지켜본 후 결정하겠다라는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포커스경북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커스경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