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교육 교육행정
경북도립대 ‘공무원양성원’ 개원관리비, 식비 전액 면제 등 파격 지원

 

경북도립대학교(총장 정병윤)가 지난 4일 공무원양성을 위한 기숙형의 ‘공무원양 성원 개원식’을 가졌다.

이로써 공무원 양성 특화대학으로서의 입지를 한층 더 확고히 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개원한 경북도립대 공무원양성원은 지상2층, 연면적 1,025㎡규모의 별관 기숙사를 개조하여 생활실, 학습실, 컴퓨터실, 스터디룸, 휴게실를 새롭게 조성하여 학생들이 원스톱으로 공무원시험 준비에 전념할 수 있게 하였다.

경북도립대는 지난 8월 공무원 시험 공통과목인 국어, 영어, 한국사 선발 시험을 실시해 내년 6월말까지 양성원에서 공부할 학생 22명을 선발했으며, 특히 졸업생도 졸업 후 3년까지 양성원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해 공무원 시험 준비의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공무원양성원은 양성원생이 학습상황 체크 할 수 있도록 매월 무료 모의고사와 특강을 실시하며, 학기 중 저녁 시간을 활용한 집중학습 시간을 운영한다.

양성원생에게는 양성원 관리비와 식비를 전액 면제, 인터넷 강의 수강료와 교재비의 50% 지원 혜택이 주어진다.

또한, 모의고사 6개월 평균 성적이 우수한 2명의 학생은 100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한다.

 

앞서 공무원양성원이 문을 연 9월 1일부터 정병윤 총장과 지방행정과, 토목공학과, 유아교육과 등 공무원 관련 학과 교수, 그리고 대학 본관 직원들은 자발적으로 일일사감을 맡아 학생들의 학습과 생활을 지도하는 하며 제자들의 공직 진출을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 앞으로의 성과가 기대된다.

 

이날 개원식 후 정병윤 총장은 양성원생과의 간담회에서 “전통적 강세 학과였던 지방행정과, 토목공학과, 사회복지과, 소방방재과, 응급구조과에 더해 최근에는 유아교육과까지 공무원으로 진출하는 학생이 증가하고 있다”고 하며 “많은 학생이 공무원 시험 합격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교수님을 비롯한 대학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학생들을 격려했다.

 

양성원생들은 “대학이 든든한 지원을 해주셔서 아르바이트 안 해도 되겠다.”며 “대학에 대한 고마움을 합격으로 보답”하겠다고 결의에 찬 모습을 보였다.

한편, 경북도립대는 사설 공무원학원과 협약을 통해 공무원을 준비하는 재학생에게 인터넷 강의를 무료로 제공하고 심화학습실을 통해 재학생들의 공무원 진출을 도왔으며 매년 40명 내외의 공무원을 배출해 왔다.

장윤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