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교육 도.시.군정
경주 혁신원자력기술연구원』 유치 후속조치 순항

 

- 원자력연구원내 전담조직인 「혁신원자력연구개발기반조성 TFT 설치 -

- 경북도․경주시에도 사업 지원조직인 TF 각각 구성 운영 -

- 세부계획이 마련되는 하반기에는 주민설명회 개최도 추진 -

 

경주 혁신원자력기술연구원(가칭, 이하 연구원) 유치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경북도에 따르면, 한국원자력연구원 내에 「혁신원자력연구개발기반조성 TFT(이하 “TFT”)」이 이미 신설되어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TFT은 1팀, 2분과(사업기획 및 사업관리), 1지역사무소 형태로 조직이 구성됐으며 인원은 우선 8명이 배치됐다.

 

앞으로 TFT은 △혁신 원자력연구개발 마스터플랜 마련 △부지감정과 매입 △연구기반 조성과 이를 위한 기본설계 용역을 발주하는 한편, △예타신청이 필요한 사업에 대한 신속한 대응 등 관련 연구 산업군 형성을 위한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하반기 사업 분야별 구체적인 세부계획이 마련 되는대로 사업추진의 타당성과 파급효과에 대한 객관적 자료를 통해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해 주민수용성을 확보하는 등 연구원 설립에 따른 사업홍보는 물론이고 제반 행정절차도 차질 없이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이와는 별도로 경북도와 경주시에도 본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사업전담 TF팀을 만들고 혁신원자력 연구사업의 지원에 주력하는 한편, 하반기 조직개편 시 원자력정책과 내 정식조직(팀)으로 개편하는 안을 적극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 (경북도) 원자력연구지원TF팀 : 2명(4명 추가 증원 요구 중)

* (경주시) 원자력클러스터TF팀 : 2명(4명 추가 증원 추진 중)

 

전강원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앞으로 세부설계를 통해 좀 더 명확한 사업규모가 정해지겠지만, 경주시와 경북도가 각각 지원예정인 900억원과 300억원은 사업이 구체화되고 확정되는 시기에 연구원과 협의를 거친 후 전체사업비 중 매칭의 형태로 최종 지원이 이루어지는 것인 만큼 선 지원 성격으로 진행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아울러 “이번 사업은 어디까지나 경쟁력 있는 미래원자력산업의 선점을 위해 그 동안 경주시와 경북도가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해 유치한 사업으로서 지역에 축적되어 있는 원자력 인프라와 인력을 적극 활용해 경주를 세계 속의 혁신적인 R&D연구단지로 만들어 사람이 모이고 일자리가 있는 경주와 경북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황이주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이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