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단체/건강/레포츠 사회단체
영덕참여시민연대, 군수 2차 고발한다

영덕군수를 업무상 배임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했던 영덕참여시민연대가 수사기관이 편파적으로 수사에 임하고 있다며 2차 고발장을 접수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영덕참여시민연대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영덕참여시민연대는 지난 2019년 4월 4일 대검찰청에 영덕군수 및 담당 공무원을 상대로 2천만원 이하의 수의계약 공사를 선거당시에 영덕군수를 지지하거나 지원한 업체에게만 몰아주고 다른 군수 후보 선거운동을 지원한 업체에게는 일감을 배제한 의혹에 대해 업무상 배임 위반 및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고발을 제기했었다.

 

 영덕참여시민연대는 이날 "그동안 영덕경찰서는 이 고발 건에 대해서 수사를 진행해왔었지만, 수사에 대해서 미리 예단하고 진행하면서 영덕군수 및 공무원들에게 우호적인 관점을 유지하며 편파적으로 진행해 왔었음을 강하게 느낀다"고 밝혔다.

 

영덕참여시민연대는 "영덕경찰서 청문 감사실에 수사방향에 대해 제대로 된 수사를 진행할 것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하는 동시에 위 수의계약 공사 측근 몰아주기 의혹 및 다른 군수 후보를 지지한 업체에 일감 배제 의혹에 대해서 ‘공직선거법 위반 죄 및 직권남용 위반 죄’로 대구지방검찰청 영덕지청에 2차 추가 고발장을 접수하고자 한다"고 했다.

 

영덕참여시민연대는 "그동안 오랜 기간동안 영덕군민들은 행정권력을 가지고 있는 영덕군수와 공무원 관료조직에 의해 바른 소리 한마디 하지 못했다. 영덕경찰과 영덕검찰은 이러한 행정권력의 무소불위에 대해서 제대로 된 진실을 밝혀낼 것을 촉구한다"소 했다.

황이주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이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