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고령·성주·칠곡
성주군수, 민생과 현안 속으로 달려가다!취임 1주년 행사 없이 미래 100년을 준비하는 광폭행보

2019년 7월 성주군의 미래를 짊어지고 나아갈 새로운 성주호의 선장 이병환 성주군수가 취임한지 1년이 되었다.

취임 1주년을 맞아 형식적인 1주년 기념행사 등을 일체 하지 않고 민생과 현안을 위해 광폭 행보를 하고 있다.

지난 6월 14일 우선 군민의 부름에 답하였다. 대장리 김지웅씨의 포도 농장을 방문하여 농장운영의 애로사항을 듣고 함께 고민함은 물론, 같이 땀 흘리며 농촌의 부족한 일손에 힘을 보태었다.

 

6월18일에는 성주참외산업 발전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현재의 생산량과 품질에 만족하지 않고 황금빛 성주참외의 미래를 준비하고자 각계 각층의 전문가들을 모시고 농민들과 소통하였다.

 

6월21일, 6월24일, 7월1일은 김경욱 국토교통부 제2차관과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서철모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을 만나 성주군의 미래 100년이 달려있는 남부내륙철도 성주역 유치와 각종 현안을 설명하고 추진방향을 논의하는 등 간담회를 가졌다.

 

6월26일은 우리아이들이 꿈꾸는 교육환경 마련을 위해 학생, 학부모, 교육관계자들을 모시고 행복교육 소통 간담회를 개최하였고

 

7월2일은 불경기 속에서도 꿋꿋하게 지역경제의 버팀목이 되어주는 지역발전 우수중소기업을 방문하여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기업인들의 이야기를 귀담아 들었다.

언론관계자들과의 간담회와 인터뷰를 통해 1년간의 성과를 되짚어보고 향후 군정방향에 대한 소신과 계획을 제시하였는데, 그 중 가장 눈에 띄는 성주군의 미래100년을 열어갈 현안들의 내용을 들여다 보면,

 

▲남부내륙철도 성주역유치▲참외산업 육성▲명품교육 메가프로젝트▲먹·자·쓰·놀-지역경제 활성화▲세종대왕자태실 세계유산 등재와 생명문화▲성주읍 승격 40주년과 도시재생뉴딜사업 등에 큰 틀을 잡고 성주 미래 100년을 열어갈 계획이다.

 

민선7기 취임 1주년을 맞이한 이병환 성주군수는 “지난 1년보다는 앞으로의 100년이 중요하다. 국가균형발전의 핵심도시로 성장하고 생명문화도시로의 이미지를 굳건히 하며 6차산업을 선도하는 군민중심의 행복성주건설을 위해 맡은바 소명을 다하겠다”고 당당한 포부를 밝혔다.

김인숙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