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교육 지역경제
환동해연구원 출범과 입주기업 대표자 시위 대조

도지사와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환동해산업연구원 출범식 날 동시간대에 입주기업 대표자가 1인 시위를 전개해 명암이 엇갈렸다.

(재)경북해양바이오산업연구원(GIMB.원장 김태영)은 17일 (재)환동해산업연구원(이하 연구원)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조직 강화에 나섰다.

연구원은 이날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 소재 재단 앞마당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강석호 국회의원, 이수경 도의회 농수산 위원장, 전찬걸 울진군수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가졌다.

전신인 (재)경북해양바이오산업연구원(GIMB)은 2007년 10월 개원했으며, 그동안 경북도와 울진군이 공동으로 운영해 왔었다.

이번에 법인 명칭을 변경한 것은 나날이 변화하는 해양신산업에 적극 대응코자 한 것으로 조직 강화는 물론 사업영역도 확대하는 등 환동해 해양산업의 선도기관으로서 역할과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재단측의 설명이다.

주요 개편내용은, 우선 법인 명칭을 (재)경북해양바이오산업연구원(GIMB)에서 (재)환동해산업연구원(Maine Industry Research institute for East sea rim)으로 변경하였고 목적도 종전의‘해양생명환경산업의 발전’에서 ‘해양바이오, 해양에너지, 해양환경, 첨단양식, 해양문화’ 등 해양산업 전반으로 확대 하였으며, 조직도 3부 6팀 25명에서 4부 8팀 40명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김태영 환동해산업연구원장은 “경북항만 100년, 새로운 동해안 100년을 맞아 본 연구원의 역할이 그 어느때 보다도 중요해진 만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의 해양산업 발전에 대한 씽크탱크(Think-tank) 역할을 충실히 하고 해양산업의 부흥과 더불어 경북형 환동해 시대를 선도하는 컨트롤 타워 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전 직원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출범식이 있던 이날 재단 정문 앞에서는 행사가 열리기 1시간 전부터 한 입주기업 대표자가 재단 운영에 상당한 문제점이 있다며 1인 시위를 전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 기업의 대표는 보도자료를 통해 “재단이 입주기업체를 방치해 기업운영을 어렵게 만들고 있으며, 끝내 입주 사무실 임대료도 못 내는 부실기업을 양산하고 있는 만큼 명칭 변경은 큰 의미가 없다”며 평가절하했다.

이 대표는 “해양심층수와 해양염지하수, 울진군의 의뢰를 받아 생산한 생사료 직영공장 등에 상당한 문제들이 있는 만큼 도지사 면담을 요청한다"면서 “경북해양바이오를 폐쇄하는 대신 이 기관의 업무를 안동에 있는 경북바이오로 통합운영하는 게 더 효율적”이라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황이주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이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