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물
주목받는 이 사람-황이주 전 경북도의원

도의원 시절, 복선 전철화 필요성 최초 주장

 

포항~울진~동해를 잇는 동해중부선 철도사업이 비록 복선은 아니지만 단선으로라도 정부의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채택되면서 새삼 주목받는 이가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황이주 전 경북도의원.

황 전 도의원은 3년 전부터 동해중부선 철도의 복선화와 전철화를 주창해 왔던 것.

그는 2017년 9월 TV로 20여분간 생중계된 도정질문에서 “포항~동해를 잇는 동해선 철도가 디젤열차로 운행되면 환경문제까지 야기될 것”이라며 복선화와 전철화의 당위성을 피력했다.

또 케이블 방송 대담프로에도 출연해 단선 비전철로(非電鐵路)의 문제점을 부각시키는 등 당시 아무도 지적하지 않았던 철도사업에 대해 남다른 관심을 보였다.

 

황 의원의 당시 도정질문은 대구 경북 지역의 TV와 일간지 신문에 대서특필 되면서 관계기관들과 주민들의 관심을 이끌어 내기 시작했고, 경상북도가 나서서 복선 전철화 추진에 행정력을 집중하는데도 중요한 계기가 됐다.

 

황 의원은 “당시만 해도 정치권이나 지역주민들이 우리 지역에 철도가 들어온다고만 생각했지, 디젤 기관차가 객차를 끄는지, 복선이 아닌 단선 철로인지에 대한 관심이 거의 없을 때였다. 모든 사업이 그렇지만 특히 많은 예산이 소요되는 국가 SOC사업의 경우 한번 시행하게 되면 다시 바로잡아 재추진 하기란 쉽지 않기에 복선 전철화 사업을 경북도의 최우선 정책으로 반영하도록 역할을 한 것인데, 고마운 것은 당시 김관용 도지사님이 이를 적극 수용해 주셨다”고 했다.

 

황 의원이 지적한 가장 큰 문제는 비전철 단선 일반 철도라는 점.

나중에 복선전철로 개선할 경우 엄청난 비용이 드는 만큼 복선 전철화를 요구했다.

또 설계속도가 시속 150~200㎞이나 디젤 기관차의 운행 속도는 시속 110㎞에 불과해 느림보 운행이 불가피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때문에 수송 능력 또한 전철로 건설됐을 경우에 비해 50% 수준에 그치게 된다는 게 그의 주장이었다.

또 하나는 디젤열차 운행은 적잖은 환경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황 전 의원은 “디젤열차는 이산화탄소 배출이 심각하고 매연・비산 먼지 발생은 물론 소음도 커 환경문제로 인한 철도변 주민 피해도 적잖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정부를 상대로 전철화의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설명하고 설득하는 등 대응 방안을 경북도가 마련해달라”고 촉구했었다. 남상소 기자

남상소 기자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황이주 차기 울진군수 광팬 2019-06-01 14:07:10

    울진에서 태어나 울진에서 자라고 울진에서 살며
    울진사람의 구석구석을 제대로 아는 황이주 차기 군수님! 조금만 기다리면 더 큰 뜻을 펼칠 시간이 올겁니다
    믿고 기다리겠습니다! 똑똑하고 정직하고 성실한 당신을 항상 응원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