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복지 사건사고
포스코납품비리. 본사 간부 추가 구속창사 이래 최악 사태 발생

증거 인멸하기 위한 전형적인 꼬리 자르기식 대응

- 사건 수사 중인 직원은 해고가 정당하고 구속된 직원은 휴직 처리해 보호

'포스코 납품 비리' 와 관련해 포스코 본사 간부가 추가 구속했다.

 대구지검 특수부(부장검사 박성훈)는  "하청업체로부터 수천만원의 현금과 상품권을 받은 포스코 투자엔지니어링실 부장 A(58) 씨를 배임수재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13일 밝혔다.

A 씨는 2012년부터 2017년 까지 포스코 하청업체 이사 B(구속기소) 씨로부터 포스코 공사 수주와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현금 2천500만 원과 백화점 상품권 1천100만 원 등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의 구속으로 포스코 직원과 하청업체 관계자 6명이 줄구속 되는 포스코 창사 이래 최악의 사태가 발생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관계자는 "터질 게 터졌다. 그동안 소문으로 떠돌던 ‘투자엔지니어링실 ‘의 비리가 사실로 입증되면서 최정우 회장에 대한 불신이 커욱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황이주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이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