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교육 도.시.군정
경북도, 일본 베트남 현지 관광홍보사무소 마련

‘2020년 경북 방문의 해’로 정한 경상북도가 일본, 베트남 등 해외 관광객 유치에 본격 나섰다.

이를 위해 일본과 베트남 등지에 현지 관광홍보사무소를 마련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사장 김성조)와 경상북도에 따르면 ‘2020 대구경북 방문의 해‘에 대비, 외국인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일본과 베트남 현지에 경상북도 관광홍보사무소를 열고, 9일 공사에서 홍보사무소장 위촉식을 가졌다.

 

㈜공감씨즈의 허영철 공동대표와 ㈜아리랑투어써비스 구원충 대표가 각 일본과 베트남 관광홍보사무소 소장으로 각각 위촉됐으며, 일본 고베와 베트남 하노이에 경상북도 관광홍보사무소를 설치‧운영한다.

 

이들 관광홍보사무소는 현지 각종 홍보활동 및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업무협력을 통해 방한관광 목적지로서의 경북 인지도를 높이고, 현지 관광트랜드 분석 및 여행업계 및 언론사 등 실시간 대응으로 경북관광 상품개발을 촉진하여 실질적 관광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은“해외 현지에서 경북관광 인지도를 높이고 상품화를 통한 실질적 관광객 유치를 위해서는 현지 소비자 및 유관기관과의 잦은 스킨십 마케팅이 중요하다.”며“해외 관광홍보사무소 개소에 따른 본격적 현지 마케팅을 통해 경북관광 인지도 확산과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강동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