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양·영덕·봉화·울진
영덕축산항 물가자미 축제 성황리 폐막

4월 25일부터 28일까지 영덕군 축산항 일원에서 열린 ‘제12회 영덕축산항물가자미 축제’가 4월 25일부터 4일간의 일정을 모두 마치고 성황리에 폐막했다.

이번 축제가 의미가 더해진 것은 기상악화 등 어려움 딛고 성공적으로 개최했다는데 있다. 

영덕군과 축제추진위원회는 축제를 시작할 때만 해도 걱정이 태산이었다. 이틀 동안 강풍 등 궂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관광객들로부터 외면받지 않을까 해서다.

하지만 남은 토요일과 일요일 날씨가 화창해 가족 관광객과 주민들은 축제를 만끽할 수 있었다.

축제위원회가 추정하는 관광객 수는 2만 5천여명. 축제위원회는 이번 축제로 지역상가와 주민들의 소득이 늘고 지역경기가 활성화됐다고 내다봤다.

올 해 성공축제의 한 요인은 교통체증이 크게 줄었다는 것.  축제장을 마을 안이 아닌 축산천 둔치로 변경한 것이 주효했다. 

원활한 교통접근성은 내년에도 관광객들을 유인하는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으로 축제위원회는 전망했다.

이날 축제장에서는 어르신 실버댄스, 다이나믹K 남사당패 등 다양한 공연이 있었다. 맨손 바닷물고기 잡기, 물가자미 연날리기, 마른가자미 낚시, 도전! 매운물회 먹기, 수산물 깜짝 경매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마련돼 볼거리, 즐길거리, 먹을거리가 풍성했다.

특히, 물가자미 음식관에서 무료시식에 참여한 관광객들은 물가자미를 뼈째 썰어낸 회가 딱딱하지 않고 부드러워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났고, 축제장에서 제철음식의 맛을 충분히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창기 영덕물가지미 축제추진위원회 위원장은 “강풍과 비로 개막식이 미뤄지는 등 운영이 어려웠지만, 빠른 일정조정으로 성황리 개최될 수 있었다. 많은 관광객이 축제장을 방문해 안전하게 즐기다 돌아가시게 되어 기쁘다. 내년에는 부족한 점을 보완해 더 나은 축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미경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