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양·영덕·봉화·울진
영덕군의회 “바이오매스사업” 반대

영덕군의회(의장 김은희)가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바이오매스 화력발전소 건설 사업’ 에 반대하고 나섰다.

군의회는 지난 1일 영덕그린에너지가 지품면 삼화리에 추진 중인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설 사업을 반대하는 결의안을 의원 전원이 채택했다.

군의회는 “바이오매스 발전은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과 인근의 오십천 상수원 보호구역은 물론 송이와 복숭아 등 농특산물생산에도 치명적인 피해를 준다”면서 “자연환경 보존과 지역주민 생존권 사수를 위해 발전소 건설을 반대한다”라고 밝혔다.

군의회 결의문을 통해 △산업통상자원부의 바이오매스 발전사업 허가 즉각 취소

△발전사업 허가 과정에 주민 의견 반영토록 ‘전기사업법’ 개정 △신재생 에너지 사업의 과도한 규제 완화 등에 따른 2차 환경피해 방지를 위한 가이드 라인 마련 등을 촉구했다.

박용근 기자

 

 

박용근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