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고령·성주·칠곡
성주군, 남부내륙철도 성주역(驛) 유치 활동 본격화범군민추진협의회 출범식 개최

성주군이 남부내륙철도 성주역(驛) 유치 활동을 본격화 했다.

성주군은 2일, 군청 대강당에서 남부내륙철도 성주역 유치를 위한‘남부내륙철도 성주역 유치 범군민추진협의회’(이하 범군민추진협의회) 출범식을 갖고 성주역 유치를 위한 총력전의 서막을 올렸다.

범군민추진협의회는 공동위원장 3명(이병환 성주군수, 구교강 성주군의회 의장, 홍준명 성주군 사회단체협의회장)과 부위원장 8명, 추진위원 142명 등 총 235명으로 구성되었다.

범군민추진협의회에는 성주군의 기관·사회단체장, 도·군의원, 향우회장 등 각계 각층의 대표들로 조직되어군민의 역량을 총결집하였으며, 앞으로 남부내륙철도 성주역 유치를 위한 결의대회 및 서명운동, 홍보활동 등의 활동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 날 출범식은 홍준명 공동위원장의 출범선언문 낭독을 시작으로 범군민추진협의회 공동위원장들의 인사말씀, 성주역 유치 홍보동영상 상영, 결의문 채택 등을 통해 성주역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한 결의를 다졌다.

공동위원장인 이병환 성주군수는 “성주미래 100년이 달린 성주역 유치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5만 군민과 20만 출향인의 결집된 힘이 필요하다. 반드시 성주역을 유치하여 교통‧물류를 활성화하고 가야산을 중심으로 한 관광산업 등의 비약적인 성장을 통해 성주 재도약의 기틀을 확고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 공동위원장인 구교강 성주군의회 의장은 “우리 군민들은 자발적으로 성주역 유치를 위한 운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지역의 미래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성주의 재도약을 위해 성주역이 유치되는 그날까지 5만 군민과 20만 출향인이 함께 총력을 다하자!“고 말했다.

한편 남부내륙철도 건설 사업은 김천~합천~진주~거제 총연장 172km구간에 4조 70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국책사업이다.

이 사업은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 자문위원회 심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보고 등 행정적 절차를 진행한 후 올해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내년부터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2022년 상반기에 착공을 시작으로 2028년쯤 준공할 예정이다. 조현식 기자

조현식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