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교육 지역경제
포스코 금품수수 직원 구속,윤리경영 치명상

포스코 직원과 협력업체 임원이 공사 수주 및 계약과 관련해 수억 원대 금품을 주고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대구지법(영장전담 부장판사 이상균)은 18일 공사 수주 및 계약과 관련해 수억 원대 금품을 주고 받은 혐의로 검찰이 청구한 포스코 구매 담당 직원 A(30)씨와 협력업체 임원 B(47)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면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대구지검 특수부(부장검사 박성훈)는 지난 13일 포스코와 협력업체 2곳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A씨와 B씨를 긴급체포했다.

포스코에서 구매를 담당한 A씨는 2017년 80억 원 규모의 플랜트 공사를 발주하는 과정에서 수억원대 금품을 협력업체로부터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금품 비리에 연루된 포스코 임직원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협력업체에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어 업계에서는 이번 사건의 파장이 얼마나 커질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최근 발생한 현장 직원 사망 사고를 놓고 포스코 안팎에서 은폐설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금품수수 사건이 또 다른 비위 사건으로 번질 경우 친정체제를 대폭 강화하고 있는 최정우 회장의 포스코 윤리경영에 치명상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황이주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이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