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천·청도
영천경마공원사업 본 궤도 올라

 

- 한국마사회, 설계 계약 체결(53억원), 설계 착수

- 농식품부장관, 경북도지사, 영천시장, 등 참석

- 본격 사업 시행 돌입, 2023년 개장 목표

 

영천경마공원 사업이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들어갔다.

 

한국마사회는 5일 경기도 과천에 소재한 한국마사회 본관 대회의실에서 영천경마공원의 본격 착수에 맞춰 경상북도와 영천시, 설계 3社(나우동인, 도화엔지니어링, 그룹한)가 설계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체결식에는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이철우 경상북도 도지사, 최기문 영천시 시장, 김낙순 한국마사회 회장, 이만희 국회의원, 박종운 영천시의회 의장, 설계 3社 대표(나우동인 건축사사무소 김수훤, 도화엔지니어링 김주현, 그룹한어소시에이트 박명권) 등이 참석했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그 동안 지연되던 영천경마공원이 오늘을 기준으로 본격 정상 궤도에 올랐다. 영천경마공원 건설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고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협약 기관 간 유기적인 협력을 당부한다”며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그동안 시민들의 우려와 걱정이 커지고 있었다면서, 레저세 감면 문제 등 남은 현안에 대해 경상북도 및 중앙정부와 긴밀한 협의를 진행해 나가고, 경마공원 조성에 필요한 각종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을 통해 2023년 개장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며 “당초 사업 원안대로 조기에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영천시 금호읍 성천리 일대에 건설되는 영천경마공원은 설계와 공사를 거쳐 2023년에 개장 예정이며, 경주로·관람대 등 경마필수시설 뿐만 아니라 야생화 정원, 피크닉 가든, 야외공연장 등 ‘패밀리 파크 존’과 지역시민들을 위한 체육시설과 이벤트 정원, 꽃마차길 등 ‘레이싱 파크 존’을 설치해 시민들의 문화레저를 위한 공간 제공과 지역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한국마사회의 영천경마공원 기본 및 실시설계는 2016년 한국마사회의 국제설계 공모에서 1등을 차지한 나우동인컨소시엄(나우동인건축사사무소, 도화엔지니어링, 그룹한어소시에이트)이 맡는다. 설계기간은 올해 10월부터 내년 12월까지며, 설계비는 53억원이다.

김대운 기자

 

 

 

김대운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