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교육 도.시.군정
경북고향장터 ‘사이소’, 지난해 70억원 매출액 달성- 2007년 정식 오픈 후 35배 이상 매출 향상

올해 매출액 73억원 목표

 

경상북도가 운영하는 농특산물 전문쇼핑몰인 경북고향장터 ‘사이소’ (www.cyso.co.kr)가 인기다.

지난 해 온․오프라인을 통해 70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59억)대비 18% 이상 상승했으며, 정식 오픈한 2007년도를 기준으로 하면 무려 35배나 상승했다고 경북도는 밝혔다.

 

‘사이소’는 이름에서부터 경상도의 느낌이 물씬 풍겨나는 경북 농특산물 온라인 쇼핑몰이다. ‘사이소’는 ‘사세요’라는 표준어의 경상도 사투리로, 경북고향장터를 친근하면서도 쉽게 부를 수 있는 명칭을 찾다 확정한 이름이다.

 

‘사이소’는 지난 2007년 4월 정식 오픈했다.

이후 매출액과 회원수가 꾸준히 증가하여 2018년에는 수요특가, 제철농산물 할인행사 등 판매 프로모션, 지속적인 입점농가 정비, 9월 네이버와의 업무협약으로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전용관 개설했다.

 

또 우체국․위메프 쇼핑몰에 전용관 개설과 행사지원으로 외부몰에서 40억원의 매출이 발생하는 등 운영을 시작한 2007년 이후 매울이 35배 이상 늘어났다.

 

특히 사이소 매출을 상승하는데 크게 기여한 대표사례로는 경성표고버섯농장(대표 이해조-성주)과 엄마누룽지(대표 송찬정-영덕)가 있다.

 

경성표고버섯농장 대표 이해조씨는 1952년부터 3대째 표고농장을 운영하면서 공판장 납품위주와 소규모 지인의 직거래로 판매하다가 2007년 사이소에 입점 했는데, 입점 전 5백만원이었던 매출이 지난해에는 5억 3천만원으로 껑충 뛰었다.

엄마누룽지 대표 송찬정씨는 사업 시작 1년만인 2017년 사이소에 입점하여 온라인 판매 등을 시작해 2016년 3천만원이었던 매출이 사이소 입점 2년만에 1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경북도는 올해 73억원의 매출을 목표로 홈페이지 전면개편하고, 사이소 SNS홍보단 20명, 우수고객 150명을 모집해 사이소 체험단을 운영하는 한편 외부몰 확대운영 등 기존의 유통경로를 보완하여 직거래 기반을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농산물 거래에서 생산자에게 이익이 많이 돌아가고 소비자는 경북의 우수한 농산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경북고향장터 ‘사이소’의 신뢰를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는 한편 TV홈쇼핑과 외부몰 확대 등 판매방법을 다양화 하는데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황이주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이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