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물
달라진 경북개발공사

권위주의 탈피와 임금 일부 반납

 

경상북도개발공사가 달라졌다.

새해 벽두부터 그동안 논란이 됐던 권위주의 의식 탈피와 임금인상률 일부 반납 등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고 나선 것.

 

경북개발공사는 지난해 경북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질타를 받는 등 방만한 경영과 고액연봉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있었다.

이에 공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과 경영 내실화에 나섰다.

우선 눈길을 끄는 것은 임금인상률 1%를 반납한 것이다.

 

올해 임금은 정부의 임금인상률에 따라 전년도 총 인건비 대비 4% 이내 인상이 가능하지만, 개발공사는 1%를 반납하고 3% 이내 인상하기로 협약을 체결했다.

쉽지 않은 선택이었지만 노사 양측이 머리를 맞대고 수차례의 협의를 통해 공기업 가치 실현이라는 큰 틀에서 뜻을 모았다. 예상되는 예산 절감액은 5천여만원 정도다. 공공기관이 정부의 임금인상률을 반납하는 사례는 극히 이례적인 일로 평가받고 있다.

 

안종록 사장도 조직문화 변화의 선봉에 섰다. 권위주의의 대명사인 관용차를 대형 승용차(체어맨)에서 카니발 승합차로 바꾼 것.

이동 중에도 직원들과 대화하고 회의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제일 크다. 게다가 연료비와 보험료 등 예산 절감 효과도 있다. 여기에다 한발 더 나아가 장거리 출장을 가는 직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그야말로 1석 3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는 셈이다.

 

안 사장은 취임 당시부터 직원들과의 격의 없는 대화와 사장 활동비 사용 최소화 등으로 권위의식 낮추기와 예산 절감에 나름 노력해 오고 있다는 게 조직 내부의 평가다.

안종록 사장은 “권위의식 낮추기와 예산 절감, 실용적인 조직개편 등 대대적인 변혁을 통해 도민들로부터 사랑받는 지역 대표 공기업이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황윤성 기자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